logo

  • Home |
  • 연계홈 |
  • 회원가입 |
  • 로그인 |

BOARD 뉴스&공지

제목 현대상선, 채무조정안 모두 통과 ''경영정상화 한 걸음'' 
작성자 최용석    작성일 2016-06-07   
조회 18734 
첨부파일

 

현대상선이 사채권자 집회에 성공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현대상선은 5월31일과 6월1일 양일간 연지동 현대그룹빌딩에서 총 5회의 사채권자 집회를 개최해 참석금액의 2/3 이상, 총 채권액의 1/3 이상 동의를 얻어 모든 집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채권자 집회는 올해와 내년 만기 도래하는 모든 공모사채가 대상이었으며, 5월 31일에 3회(177-2회차, 179-2회차, 180회차), 6월 1일에 2회(176-2회차, 186회차)를 각각 개최했다.

이번 집회에서 투자자들에게 50% 이상 출자전환, 2년 유예 ? 3년 분할상환 5년 만기 조건의 채무조정안과 출자전환 주식을 신주 상장 직후에 매도 가능하고 용선료 협상도 의미있는 진전이 있다는 현대상선의 설명에 투자자들은 조건을 수용했다.

특히, 이번 집회 중 개인투자자들이 많아 성공 가능성이 낮다고 알려진 186회차와 3월 17일 사채권자 집회에서 부결됐던 176-2회차에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이 집회의 투자자들도 현대상선이 제시한 조건을 그대로 수용하면서 총 5회의 집회가 모두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다.

이로써 현대상선은 지난 2월 발표한 자산매각, 사채권자 집회, 용선료 협상의 고강도 추가 자구안 중 용선료 협상만 남겨 두고 있다. 용선료 협상도 조만간 긍정적 결과가 기대되고 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도 지난달 24일 채무조정안을 의결함으로써 현대상선 경영정상화에 힘을 실어줬다. 용선료 협상, 사채권자 집회, 해운 얼라이언스 편입 등이 조건이지만 현대상선이 자산매각과 사채권자 집회에 성공했고, 용선료 협상도 상당한 진전을 보이는 만큼 해운 얼라이언스 편입도 순조롭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채권단의 출자전환 등이 이뤄지면 현대상선은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된다. 이럴 경우 정부의 ‘선박 신조 지원 프로그램’의 조건인 부채비율 400% 이하를 충족시켜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를 통한 선대 경쟁력 강화도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어려운 결정을 해주신 투자자들의 이해와 신뢰에 감사드린다”며, “남은 용선료 협상 마무리와 해운 얼라이언스 가입에 총력을 다해 빠른 시일 내에 경영정상화를 이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정지혜 기자 jhjung@ksg.co.kr >